새복협 국민대상 시상식

“낮은 곳에서 더욱 열심히 섬길 것”.....세복협 국민대상 시상식 개최



(재)세계복음화협의회(세복협·대표총재 피종진 목사, 대표회장 설동욱 목사)와 국민일보(사장 변재운)는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 12층 컨벤션홀에서 ‘제19차 세복협 국민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자랑스러운 목회자상은 유관재 성광침례교회 목사, 부흥사상은 유병용 브니엘감리교회 목사, 여성지도자상은 정상업 대한예수교장로회 개혁총연 총회장, 정치인상은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 문화인상은 박재련 서울공연예술고 교장, 어머니상은 정금성 새에덴교회 권사, 기업인상은 이봉준 크리스탈성구사 대표가 각각 받았다. 수상 소감에서 유관재 목사는 “처음 목사가 됐을 때 가졌던 신앙 열정을 잃지 않고 한국교회와 목사님들을 더욱 섬기겠다”고 말했다. 정 총회장은 “공로라고 할 만한 게 생각나지 않아 하나님께 여쭤봤더니 ‘값없이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라는 내면의 소리가 들렸다”며 “낮은 곳에서 더욱 열심히 충성하겠다”고 전했다. 박 교장은 “기독교가 한국의 교육과 문화를 앞으로도 선도할 수 있도록 공연예술고 교장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설동욱 대표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에서 피종진 대표총재는 ‘위대한 용사’라는 제목으로 “오늘 수상자는 하나님께서 함께하신 분들”이라며 “앞으로도 하나님께서 위대한 일에 쓰실 것”이라고 축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