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국 온라인 예배회복 컨퍼런스 열기 후끈∙∙∙"팬데믹 후 예배회복 시급하다" 지적

Nyskc(나이스크)Family Conference2022 개최 예배∙특강∙찬양∙말씀묵상 등 예배회복 실천 “주일예배는 물론 일상에서 예배자로∙∙∙” 다짐

지난달 29일부터 7월2일까지 온라인을 겸해 '예배회복운동'을 주제로 열린 Nyskc Family Conference2022에서 찬양팀이 경배찬양을 하고 있다. (중앙)존 김 찬양팀 리더. 미주 뉴욕지역 한인교회를 중심으로 전미주와 한국교회를 인터넷으로 연결한 온라인과 오프라인 예배회복 및 가정회복 운동이 청년과 청소년층을 대상으로 진행돼 관심을 끈다. Nyskc World Mission(대표회장:최고센목사∙나이스크월드미션)이 주관하는 Nyskc Family Conference2022가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해 뉴욕서광교회를 중심으로 한국 및 미주 교회 청소년과 청년층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미국 뉴욕에 세계본부를 둔 Nyskc(나이스크)월드미션은 매년 전 세계 Nyskc가 모이는 Family Conferencef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은 2016년도 컨퍼런스 전경.

NYSKC는 New Life(새벽기도), Yielding for Manna(성경읽기), Salvation for one by one(개인전도), Keeping for Lord’s day(주일성수), Complete Offering(헌금) 등 신앙생활 5대 행동강령을 의미하는 것으로, 지난 1993년 세계본부를 뉴욕에 둔 나이스크월드미션을 설립한 이래 재단과 학교, 신학연구학회 등 기관과 단체를 중심으로 매년 예배와 가정회복과 신앙부흥을 주제로 온라인 컨퍼런스를 펼치고 있다.


첫날인 30일 새벽기도(미동부시간 기준)로 시작된 이번 컨퍼런스에서 진행된 강의 및 특강은 마지막 날인 2일까지 총 12가지로 구성돼 참가자들과함께 예배회복과 가정회복이 왜 불가분의 관계인지와 공동체에 대한 개인의 영적책임과 의무, 매일매일 이루어져야 하는 개인신앙 훈련의 중요성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총재 피종진목사<사진>가 예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환영사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환영사에 나선 총재 피종진목사는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지 못하게 했던 코로나 감염시대는 하나님 자녀들에게 원수요 마귀적이며 사탄의 세력”이라고 단언하면서 “이제 하나님이 가장 원하시는 거룩한 예배회복운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나님의 백성들을 제사장이요 택함받은 거룩한 존재라고 정의한 후 “예배는 의전적인 의미로서 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생활태도를 나타내는 말”이라며 공부하거나 다양한 직종의 생업 속에서 드리는 일상예배의 중요한 의미를 설명했다.

한국 전남에서 온라인을 연결한 이원범목사<사진>가 첫날 새벽기도를 인도하고 있다.

이원범목사(광주복음의빛교회 담임)는 이번 컨퍼런스 첫날 새벽기도에서 이 시대를 ‘알지못하는 신에게 예배하는 시대’라고 우려하면서 “이 세상을 살아가며 하나님을 향한 예배의 회복이 그 어느 때보다 더 절실하다”며 참가자들의 적극적인 마음의 자세를 촉구했다.

회복신학연구학회 최기성 교수<사진>는 예배의 성공이 삶 전체의 성공이라는 내용으로 특강했다.

최기성 교수(회복신학연구회 실장)는 “예배생활의 실패는 교회생활의 실패이며 천국백성 삶의 실패이고, 예배의 성공은 교회와 전체생활의 성공”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김은목 교수(나이스크월드미션 사무총장)도 계시로 이루어진 하나님의 말씀을 예언의 말씀으로 들어야 한다며 성경읽기와 묵상이 예배성공에 중요한 요소임을 거듭 강조했다.

하나님 말씀을 예언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김은목 나이스크월드미션 사무총장<사진>.

예배의 중요성에 대한 특강은 나이스크대학교와 신학회, 목회자 등 강사진에 의해 계속 이어졌다. 황디모데교수(회복신학연구학회)는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사람에게 주신 기업이 무엇인가 질문하길 바란다” 면서 “회복신학은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진 기업을 상실한 인간이 다시 회복할 하나님과 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이라며 예배회복운동이 신학운동임을 피력했다. 데이빗 강 교수(고센신학교∙GTS)는 “예배의 목적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이라고 정의했으며, 이 학교 학생처장인 트로아스(Troas)교수는 ‘가정예배의 중요성’에 대해 “가정은 하나님이 영광을 받으시기 위해 세우신 예배처소”로 정의하고 “가정에서 예배는 가장 중요한 기본요소로 행복과 기쁨을 넘치게 하는 동력은 바로 예배임을 기억하자”고 강조했다.

윤구현목사(과역중앙교회 원로)는 자신의 35년 목회과정을 회고하면서 “예배회복운동에 참여하도록 인도하신 하나님께 감사한다”며 “예배회복은 교회를 살리고 나라와 가정을 살리는 귀한 것임을 잊지 말자”고 당부했다. 윤영호 기자 yyh6057@kukminus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