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고상한 아름다움

나는 팔 일 만에

할례를 받았고

이스라엘 족속이요

그 가운데서도 베냐민 지파요

히브리인 중의

히브리 사람이요

율법으로는

바리새파 사람입니다.

열심으로는

교회를

핍박과 박해한

사람이요

율법의 의로는

흠 잡힐 데가 없는

완전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제

무엇이든지

내게 유익하던 것을

그리스도로 인하여

해(害)로

여기며

버리게 되었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모든 것을 해로 여김은

내 주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高尙)하므로

그 밖의

모든 것을 잃는다 해도

좋습니다.

내가 그를 위하여

나의 모든 것을

버리고

배설물로 여김은

가장 고상한

그리스도를 얻고

그 안에서

발견되려 함입니다.

참고 빌2:7-9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