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저께 입동이 왔네요

엊그저께가 입동이었다고

겨울 흉내내며

사방 팔방에서

찬바람을

불어대며

소음들을

몰고가네요

거리가 한산하고

달리던

차들마져

엔진을 끄고

몸을 숨겼는지

시끄럽던

도로도 차분하네요

새소리마져도

잔치집같이

요란스럽더니

청명한 하늘에

한 마리의

노래만이

외롭게 들리네요

동장군이 왔다는

소식에

모두가 차분히

각자의 자리에서

겨울을 대비하느라

집으로

숨었나봅니다

입동,그래요

이 맘때면

꼭 오는 손님이니

역활 끝나면

떠날 것이니

움추리 말고

우리 주님을 노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