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것들이지만

뉴욕에서 버려진 것

고센으로 옮기고

다시 버려진 것

오하이오로

다시 고센으로

옮기며 살았네

쓸데없는 것을

한평생

내려놓지 못하고 산다면

얼마나 무겁고

거추장스러운

삶이겠는가.

오래 한 몸을 이루었던

잎들을

때가 되어

아낌없이 내려놓는

나무의 삶은

얼마나 단순하고 아름다운가.

버리고

내려놓을 때를

깨닫고

안다는 것

은혜와 지혜가

아닐까

언제 나는 이 짐들을

내려놓고

가볍게

휠 훨 날라

내 본향으로

가볼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