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Poison Ivy 처럼

긴 긴 겨우내

말라붙어

죽은 줄만 알았지.

     

제 아무리

꼼지락 거려봤자

저기 저 높은 나무

     

타오르는 건

꿈조차 꾸기

어려워 보였지.

     

하지만

너희들 죽지 않고

악착같이 살아

     

연둣빛 찬란한 빛깔로

나뭇잎보다 더 나뭇잎처럼

온통 뒤덮었네.

     

하나하나 보면

아직도 아가 손바닥

크기도 못 되는

     

수많은 작은 너희들

똘똘 뭉쳐

하나가 되어

     

기어코 큰일을

해내고야

마는구나.

     

그렇지 그렇고 말고

한 사람 한 사람이 모여

교회를 이룬 것처럼

     

담쟁이

Poison Ivy.

덩굴 나무처럼 끈질기게

     

끈기 있게

끝까지

그분을 붙좇으리라.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