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오면

봄은 멀리 있지

않다는

옛 시인의 말은

그냥

허풍이 아니였네요


2월의 징검다리를

종종걸음으로

건너와서

온 땅에

새봄의 도래를

선포하는 너


아직은

꽃샘추위가 예리한

발톱을 감추고 있지만

네가 우리 곁에 옴으로

겨울 왕국은

이미 무너진 것


곱상한 얼굴에

순한 마음씨의

명랑 아가씨 같으면서도

따뜻한 생명의 봄

너끈히 업어오는

힘센 3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