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한참 바라보았다

강물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얼핏 가만히

멈추어 있는 것 같지만

실은 쉼 없이

흘러 흘러서 가더라.


세월의 강물에 있는 게

인생이라면

삶의 모든 것 또한

끊임없이 흘러가리라.

사랑과 미움

기쁨과 슬픔도

흐르며 지나가리라


꽃은 겨우

한철 밖에 못살면서도

천천히 피고

또 천천히 진다.

바람같이 흐르는

세월에

인생이 덧없이 짧다고 해도


한철 꽃에 비하면

무척 길고도 긴 시간

생을 꽃피우기에는

충분한 시간.

서두르지 말자

안달하지 말자


꽃피듯 꽃 지듯

천천히

30년이 흐른 거처럼

흘러 흘러서

여기까지

옮겨 주신 것처럼

순종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