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데믹

보이지 않는 적과의

싸움에서

이겨야 할텐데

전쟁터로 방문하였더니

전투가 아주 심각했다

입구부터

얼굴을 반이나

가려

힛찹을 쓴 여인들과

같은 모습이다

어떻게 생긴 얼굴인줄은 모르지만

긴장된 모습으로

마스크 쓰라고

손짓하며

안으로 안내한다

전쟁터는 웃음이 없다

피만 보이지 않을뿐

벌써 엄청난

희생이 있다는 것을

직감할 수 있었다

어쩌다

코로나 19이

엄습했을까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시작되어 펜데믹이 되기까지

때가 찼다

회개하고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하라

2000년전 외치던

세례요한의 음성이 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