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라

사계절 동안 무성했던 잎새들 아낌없이 내려놓고 알몸의 기둥으로 우뚝서는 11월의 나무들은 얼마나 의연한 모습인가 비움으로써 결연히 맞설 태세인 나무들은 겨울의 칼바람도 어찌하지는 못하리 저 나무들이 있어 오고야 말리 겨울 너머 꽃 피는 봄 만물이 살아나는 봄이 기어코 오고야 말리 주의 은혜가 오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