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클랏

어느 아리따운 용모를 가진 여학생이 있었습니다. 그는 언제나 자신의 용모가 자랑스러웠습니다. 그러나 마음에 불만이 하나 있었는데 그것은 어머니의 얼굴이었습니다. 보기에도 흉측하게 일그러진 얼굴이었습니다. 이 여학생은 친구를 집에 데리고 오는 일이 없었습니다. 물론 어머니가 학교에 오는 것도 극구 반대했습니다. 어머니의 얼굴을 누가 볼까 염려해서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만 도시락을 빠뜨리고 학교에 가는 일이 생겼습니다. 이 여학생의 어머니는 딸의 당부를 깜박 잊은 채 도시락을 갖다 주려고 학교에 찾아갔습니다. 딸의 반을 찾아 물어서 도시락을 전해 줄 때 그 여학생은 얼굴이 새하얗게 변했습니다. 친구들이 당연히 그 얼굴 흉측한 여자가 누구냐고 물었습니다.


이 여학생은 당황해서 그만 우리 집 식모라고 대답하고는 도시락을 빼앗듯이 가지고는 교실로 들어갔습니다. 그 날 방과 후 이 여학생은 울며불며 어머니에게 대들었습니다. 왜 학교에 왔느냐고, 이제는 창피해서 학교 못 다니겠다고. 그때 그 어머니가 딸의 울먹이는 등 뒤에서 말했습니다. 그것은 그 어머니의 얼굴이 흉측하게 일그러진 사연이었습니다. "네가 아주 어렸을 때란다. 아버지는 회사에 출근하시고 나는 집 바깥에서 빨래를 하고 있을 때, 그만 원인 모를 불이 났었단다. 집안에는 어린아이인 너 밖에는 아무도 없었고 불이 난 것을 알았을 때는 이미 방은 불길에 휩싸여 있었단다. 사람들이 소리 질러 그 사실을 안 나는 앞뒤를 가릴 겨를도 없이 집안으로 달려 들어갔고 안방에 누워 자지러지게 울고 있는 너를 부둥켜안고 뛰쳐나왔단다. 나는 너를 안은 까닭에 뜨거운 불길 앞에서도 내 얼굴을 가릴 수 없었단다. 그 후 심한 화상을 얼굴에 입고 입원하여 사경을 헤매다가 그나마 생명은 건졌지만 얼굴은 이 모양이 되었구나!"


이 여학생은 분이 나서 울먹이다가 어머니의 이 사연을 듣고는 돌아서서 눈에 눈물이 가득한 채 어머니의 품에 안겼습니다. "엄마, 용서해주세요. 제가 너무 잘못했어요." 그 후 이 여학생은 얼굴이 일그러진 어머니를 누구에게나 기쁜 마음으로 자랑하였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한 어머니의 감동적인 사랑을 봅니다. 이 어머니라고 살고 싶은 마음이 왜 없었겠습니까? 그러나 아들을 사랑하는 그 사랑 때문에 자신을 기꺼이 버린 것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이 세상에서 인간이 가지고 있는 사랑가운데 가장 숭고하고 값지고 귀한 사랑은 어머니의 사랑이라고 말합니다.


그런데 어머니의 사랑보다 더 값지고 숭고하고 가장 귀한 사랑이 있습니다. 어떤 사랑일까요?

성경은 그 사랑을 하나님의 사랑이라고 증거합니다. 그러면 왜? 하나님의 사랑이 가장 아름답고 귀한 사랑입니까? 하나님이 사랑하는 독생자 예수님을 보내 주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보내 주셔서 바로 오늘 우리가 읽은 본문이 그 크신 하나님의 사랑으로 오신 예수님께서 왜? 귀중하고 값진 사랑이신가? 를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 이 자리에 오신 여러분 모두가 오늘 이 말씀을 통해 보여주시는 하나님의 크시고 놀랍고 숭고한 사랑을 체험하는 하나님의 사람들이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벧전2: 22 - 25)

이 시대의 골리앗을 물리쳐라

하나님의 역사를 보던 세상의 역사를 보던지 그 시대의 영웅은 자신의 앞에 굳게 서있는 골리앗을 무너트리고 정복함으로 탄생을 했다. 영웅은 특별한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자신 앞에 굳게 서있는 골리앗을 정복한 사람인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평범한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은 그들의 선조나 가문이 평범한 사람이라서 그런 것이 아니라, 자기 앞에 굳게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