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처럼




피는 꽃 앞에서

나는 웃었네

이 세상에 막 태어난

나이가

너무 예뻐서.

지는 꽃 앞에서

남몰래

눈물짓었네

순순히 제 목숨을 거두는

모습에 가슴이 저려서.

나도 이 땅에 올 때는

한 송이 피는

꽃이었겠지

언젠가는 이 삶도

고분고분 지는 꽃 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