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

세월 앞에서

무슨 말을 할까나

더 앞으로 나가지는 못할지라도

후회와 미련은 없죠

지금 이 순간

하루하루 더 익어가는

가을 하늘 볼 수 있는 것만도

주님께 감사하지요

추수되어

수장(收藏)되는 인생

감사 또 감사

감사 말고는 없지요

꽃이 피고 지는 데

뜻 없이

그냥 한철

피었다 지는 거라면

사람이 살고 죽는 데

이유가 없이

그냥 한세상

살다가 가는 거라면

그만 허무하겠죠

아무것도

아니

삶에 가치가 없겠죠

허나 나름 주께

아름다운 꽃과 열매로

기쁨과 영광이 되었다가

영원한 나라에 수장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