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 너머

창 너머 매일 보는 초록 이파리들 밑도 끝도 없이 날로 날로 빛깔이 짙어가네요 이웃들이 눈치 못 채게 조금 조금 변하네요 어느 틈에 진 초록 옷을 입었네요 나의 신앙 나의 삶 나의 가슴도 저 싱싱한 생명의 빛으로 물들어지겠지요 조금은 느리지만 천천히 서서히 바뀌네요 오직 예수님 그리스도의 모습을 닮아가다 보면 언제가 주님 오시는 날 아버지와 닮아있겠지요 창 너머 진 초록으로 바뀐 나무들처럼 되어 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