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툴지요

누구나 시작은

다 서투르지요

초신자의 신앙은 물론

태어나 첫걸음도

첫사랑마저

미숙한 것이

어쩌면 당연하지 않겠어요

한번 넘어져도

다시 또 일어나듯

사랑과 꿈

고난

아픔의 서투름이

오히려

성숙하게 하지요

주를 사랑함은 물론

이웃 사랑도 서툴지만

어떤 세력도

막을 수 없고

빼앗기지도

아니할 수 있는 이유는

주님은 사랑이잖아요

가슴과 가슴

마음과 마음

육과 영

나무와 가지

성령 안에서

하나 된 주의 은혜

서투름에 완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