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처럼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시인리라고 해도

한 장의 낙엽만큼

좋은 시를 쓸 수 있을까

입이 없어 말을 못 하고

손이 없어 시는 못써도

살아서나 죽어서나

그냥 제 모습 그대로

무언의 화두(話頭)

되어버리고 마는 것을

인간의 모든 빛나는 언어와

기교를 동원한들

낙엽의 시 같이 깊고

진실한 시 가

생겨날 수 있을까

낙엽이 되고 파라

그 낙엽에 파묻혀

따뜻한

사랑을 느끼고

싶은 심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