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길

착한 사마이라인의 모습이라면

그래도 박수쳐주자

어떤 이득이나

무책임 앞에

더 큰 목소리를 내는

이 기도의 시간

원칙의 힘

진리의 힘

믿음의 힘을 느끼는가

시대의 아픔이

나로부터 생김을

깨닫는가

진리 앞에

믿음과 사랑에 앞서

내가 버려할 것이라면

죄된 생각

삶의 죄를

회개해야 할 것이다

상품으로 간주하는

노비문서는

나를 따르라는

세상의 신호는 아닐까

순수를 지우는

무 원칙의 세계다

더 작아지는 나약함이여

새로운 원칙보다

믿음과 사랑의

기초를 세우는 것이

주님 원하심이

아닐까

세상 가운데서

서광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Nyskcian으로

지킴의 삶이

나의 길은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