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토막

활활 뜨겁게

눈부시게 타다가

도중에

꺼져버린

큼지막한 나무토막

뒷맛이

짐찜하고

어쩐지 꼴불견입니다

그을려서

시커먹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나무토막

처음 사랑을 버린

에배소처럼

성령의 불이 꺼진

교회같습니다

몸집은 작지만

아주 조그맣지만

온몸

남김없이 타서

하얀 재가 된

나무토막

십자가에 죽으신

예수님 같습니다

한순간의

완전한

불꽃의 생

왠지

귀하고

아름답고

숭고하며

거룩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