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





겨울 지나야

새봄이 찾아오듯이

봄의 도래를 알리는

꽃 한 송이 피는 것이

그리 간단한 게

아닙니다

고통 없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처럼.

겨울은 쉽사리

끝나지 않는 것

꽃은 순탄하게

피지 않지요

때로 한겨울 추위보다

더 앙칼진

꽃샘추위

언덕을 넘고서야

겨울은 슬그머니

꼬리를 내리지요

겨울나무는 아기 낳듯

꽃을 낳고

새봄이 오면

가슴에 기쁨을 낳고

봄꽃은 우리 가슴에

은혜가 가득하지요

사뿐사뿐 쉽게 오는 봄

스르르 쉽게 피는

꽃이 아니라

긴 고통의

시간을 잘 견디어내고

꽃이 필 수 있지요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경륜이 된 것처럼

성령의 음성을

들을 수 있는

종이 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