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연가

하루하루 찜통 더위와

치열하게 싸우면서

많이 힘들었는데

어느새 7월이 갔다

태양의 열기

아직은 식을 줄 모르지만

이제 한 달만 더 가면

가을의 문턱 9월이다

세월은 바람같이

오고 가는 것

8월이여 내게로 오라

내 곁에 머물다 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