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홀리위크 50시간 연속 예배' 은혜 가운데 마쳐

28개 교회와 단체 참여 등 누적 인원 약 3000여 명이 참여....

▲ 서울기독청년연합회이 주관하는 제14회 2023홀리위크가 '래디컬(RADICAL) - 절대적 헌신, 절대적 기도, 절대적 겸손'이라는 주제로 지난 22일 오후10시부터 25일 새벽0시까지 50시간 연속예배로 진행되었다.


서울기독청년연합회이 주관하는 제14회 2023홀리위크가 '래디컬(RADICAL) - 절대적 헌신, 절대적 기도, 절대적 겸손'이라는 주제로 지난22일 오후10시부터 25일 새벽 0시까지 50시간 연속예배로 진행되었다.

누적 인원 약 3000여 명이 참여한 50시간 연속예배는 자발적으로 예배를 섬기기로 자원한 총 28개의 교회와 단체가 연합하여 예배를 이어 나갔다.

서울기독청년연합회와 지저스무브먼트에서 선발된 청년 약 70여명이 스탭으로 섬긴 긴 연속예배 첫날에는 서울기독청년연합회 워십얼라이브팀이 찬양과 김용의 선교사(순회선교단)가 ‘절대승리, 절대믿음’이라는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김 선교사는 현실에 타협하지 않는 본질적 신앙을 강조했다.

이어 둘째날에는 자정(0시)부터 의정부좋은나무교회, 안성하늘소망교회, 온리원블러드미니스트리, 열방주께미니스트리가 밤을 새워 예배했다.

또한 Song of Songs, 빌드업코리아, 용인 예배하는교회, 험블미니스트리, 지저스무브먼트, 홀리워크교회, KNP영광스러운교회가 오전부터 오후까지 예배를 인도했다.

저녁에는 화양교회의 예배인도와 함께 최상훈 목사(화양감리교회)가 “영적 정체성으로 무장하라”는 제목으로, KHOP의 예배인도와 함께 김삼성 선교사(튀르키예)가 “듣고 순종해야 삽니다!”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 서울기독청년연합회이 주관하는 제14회 2023홀리위크가 '래디컬(RADICAL) - 절대적 헌신, 절대적 기도, 절대적 겸손'이라는 주제로 지난 22일 오후10시부터 25일 새벽0시까지 50시간 연속예배로 진행되었다.


이용희 교수(에스더기도운동본부)는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시대에 꼭 필요한 말씀을 전했다.

셋째날 새벽3시까지 이어진 에스더기도운동본부 철야집회 후에는 타임교회, 하늘영광교회, 에제르코리아. Joseph Mission., 그나라워십, 혜화동감리교회, 대학동교회, 한나래교회, 헤븐워십이 오후까지 예배를 이어갔다.

이어 마크조 선교사(렛츠고 코리아)가 “Seek"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고, 황성은목사(오메가교회)는 ”다윗의 심령으로 불타오르라“는 제목으로 부흥에 대한 갈망을 도전했다.

50시간 연속예배의 마지막 시간에 최상일 목사(은정감리교회)는 “It is You"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최 목사는 ”부흥을 누군가가 일으켜주기를 기대할 때 하나님은 바로 당신을 사용하신다“며 ”그 한 사람의 자격은 대단한 능력이나 윤리적 탁월함이 아닌 애통하고 낮아지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도의 시간에 수많은 청년, 다음세대가 부흥을 위한 제물이 되기를 사모하며 강단에 나와 기도하였고 목회자들이 이들에게 안수하며 임재의 깊이가 더해졌다.

특히 김정하 목사의 인도로 홀리위크의 선언문인 “거룩한 선언과 결단” 교독이 이어졌고 네 가지 영역에서의 축복기도가 이어졌다.

한국교회를 향한 기도는 기문규 목사(혜화동감리교회)가, 청년 다음세대를 향한 기도는 박래성 목사(지저스무브먼트)가, 대한민국의 모든 영역을 위한 기도는 조대연 목사(은현교회)가, 북한과 열방을 위한 기도는 손득중 목사(부천 한나래교회)가 담당했다.

마지막으로 참석자 모두가 홀리위크의 주제가인 “거룩한 물결 일어”를 부르며 50시간 연속예배의 모든 순서는 마쳤다. 하지만 예배자들은 자리를 뜨지 않고 기도가 이어져 이날 오전이 되어 끝났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