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 벌거숭이 아니신가요



혹 벌거숭이 아니신가요

가을 나무처럼

한 둘 셋

벗은 몸을 드러내며

겨울 나무가 되는 것은

아닌가요


주님의 주신

은혜의 옷

벗으셨나요

은총의 옷이었는데

벗겨짐도

모르셨지요


나무 잎으로 만든

옷을 입으시고

나무 뒤에

숨는다 한들

벌거벗은 것은

벌거벗은 것이죠


택함은 입은

은혜의 옷이

벗겨진 줄도 모르고

벌거숭이 된 다음에서야

부끄러움을 알았다니

참 챙피하지요


주님의 주신 옷은

영의 옷

성령의 옷이죠

언제 어떻게

홀라당 벗겨지는 것을

몰랐다는 것은 거짓이죠


그 무엇보다 먼저

은혜를 입고 산다는

감사가 없을 때

순종이 없을 때

나 주장할 때

벌거숭이 되지요


그대는 무슨 옷을

입으셨나요

최고의 브랜드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주님 표

가죽 옷을 입으셨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