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부활절 연합예배" 예수님 부활하셨네....

펜더믹 가운데도 각 지역별 그리고 교회별 부활절을 기념하며....

"그는 여기 계시지 아니하다. 그 분은 살아나셨다" 라며...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에서 한국교회 68개 교단과 전국 17개 광역시 도 기독교연합회 대표자들이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행 방역 수칙보다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수용 가능 인원의 10%만 참석한 가운데 ‘2021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대회장 소강석 목사)’를 드렸다.


소강석 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오늘 2021 부활절연합예배에는 한국교회총연합, 한국기독교협의회(NCCK), 한국교회연합등이 함께 모여 명실상부하게 연합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아무리 어둔 밤도 흐린 별빛 하나를 이기지 못합니다. 오늘 이 연합예배를 기점으로 하여 안전한 예배를 드리며 부활의 빛으로 교회 연합과 세움의 새 아침, 생명의 새 아침, 부흥의 새 아침이 밝아오도록 하겠습니다. ”라고 밝혔다.


이철 감리교 감독의 인도로 드려진 예배에서 한기채 목사(기성 총회장)가 대표기도했고, 조강신 목사(대신 총무)가 에스겔 37장 7-10절, 고영기 목사(합동 총무)가 로마서 1장 2-4절 성경 봉독을 했다. 사랑의교회 7,000여명의 평신도 연합찬양대가 ‘할렐루야’ 영상 찬양으로 참석자들에게 감동을 선물했다.


신정호 목사(통합 총회장)은 설교 말씀을 통해 “부활신앙으로 먼저 그리스도인들이 세상 속에서 빛과 소금으로 살아가야합니다.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돌보고 그 고통을 함께 나누어야합니다. 2021 부활절을 맞아 그리스도의 부활을 믿는 신앙으로 하나가 되어야합니다.”라고 강조했다.

특별기도에는 박병화 목사(합신 총회장)이 ‘나라의 안정과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한 기도’, 이건희 목사(기장 총회장)이 ‘코로나19 종식과 고통 당하는 이웃을 위한 기도’, 양일호 목사(백석대신 총회장)이 ‘나라와 교회의 하나됨을 위한 기도’, 이원해 목사(한영 총회장)이 ‘한국교회의 신앙회복과 사회적 책임을 위한 기도’를 주제로 기도했으며 ,장종현 목사(백석 총회장)가 축도를 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인사를 대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예수님의 부활은 십자가 고통을 이겨낸 승리의 메시지입니다.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한결같은 마음으로 ‘코로나 19’를 반드시 이겨내고, 함께 극복하고 도약을 이루어 낼 것입니다. 예수님 부활을 성도들과 함께 기뻐하며 한국교회에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라고 전했다.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는 인사말을 통해 “68개 교단이 ‘코로나 19’ 속에서도 연합예배를 드리게 하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사랑의교회가 영적 공공재로 쓰임 받음에 감사드립니다. 오늘 7,000여명의 연합 합창단이 ‘할렐루야’를 불렀던 것처럼 그런 날이 빨리 회복되기를 기도드립니다. ”라고 말했다.


엄진용 목사(부활절 예배 준비위원장)은 “금년도 연합예배에서는 교회의 사회적 기여를 높이기 위해 모여진 헌금을 의료진과 문화예술인등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2021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를 통해 사회적 갈등이 치유되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예수님의 사랑이 전달해지고, 부활의 빛으로 하나 되는 성경적 가치관이 올바로 세워지는 한국교회 부활의 현장이 되어지길 간절히 기도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출처] - 국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