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사이에

오늘은

입동

겨울의 문턱에

서는 날

어제까지

가을에 정취가

단풍으로

가득

하룻사이에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더니

낙엽

간신히 달려있는

단풍잎들도

아슬아슬

온 힘을 다해

차가워진 날씨

위기 속에

긴장했는지

꼼짝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