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감을 받고도

용서를 받기보다는

용서를 하라

일흔 번씩 일곱번을 하라

일만 달란트의 채무를 갚으려면

처자식은 물론

자기 목숨까지 드려야 할 위기

살려달라

전심으로 다하여 빌며

엎드려 다 갚겠다 하니

오히려 탕감해주고

살려주고

놓아주었다

헤아릴 수 없는 은혜

말로 다할 수 없는 은혜

온 가족 생명을 살리는 은혜를 입었으나

백 데나리온을 빌려가서

갚지못하는

동료의 목을 잡고는

갚으라

가만두지 않겠다

죽여버리겠다 하니

받은 탕감의 억만분의 일

백데나리온을

탕감하지 못하는 자

자신을 모르니

은혜도 모르고


진리도 모른다

감사가 없으니

사랑도 모르며

용서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