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큰 아들은 메이드 인 코리아"…크로아티아 4강 이끈 前 K리거

브라질과의 카타르월드컵 8강전 승부차기에서 골을 터뜨리고 기뻐하는 크로아티아 공격수 미슬라브 오르시치

한국 프로축구 출신 선수가 카타르월드컵 4강 무대를 누빈다. 주인공은 크로아티아 대표팀의 ‘특급 조커’ 미슬라브 오르시치(30·디나모 자그레브)다. 한국이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져 탈락하면서 이번 월드컵에서 뛰는 K리거는 전·현직을 통틀어 오르시치가 유일하다. 크로아티아는 10일 세계 최강 브라질과의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오르시치는 이날 결정적인 도움으로 크로아티아의 역사적 승리에 밑거름이 됐다. 오르시치는 크로아티아가 0-1로 끌려가던 연장 후반 9분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가 진가를 발휘하는 데는 3분이면 충분했다. 후반 12분 왼쪽에서 오르시치는 상대 페널티박스 안까지 파고든 뒤 중앙의 브루노 페트코비치에게 패스를 찔렀다. 페르코비치는 왼발 슈팅으로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렸다. 오르시치는 캐나다와의 조별리그 2차전(4-1승) 1도움을 포함, 이번 대회 4경기에 나와 2도움을 기록 중이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