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민들레 처럼

봄바람 맞으며

길을 걷다가

한순간

눈에 띈

첫 노란 민들레

꽃샘추위를 비집고

꽃을 피운

동그란

진노랑 웃음

앞에

쪼그리고 앉아

한참을 보며

참 힘들게

살아났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

긴긴 겨울 너머

기어코

살아 돌아온

자네 삶과

내 삶이 무엇이 다른가

끈덕진 생명의 꽃

불멸의 부챗살

소망

은혜

회복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