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고 나서야




이 또한 지나가리라

천년이 하루같이

삼십 년이 지나간 것처럼

좋았던 것이나

싫었던 것이나

관심있었던 것이나

무관심했던 것이나

다 지나갔지요

근심과 염려

가슴을 조이는 아픔도

여지를 남기지 않고

다 지나갔으니

그때는 힘들고 어려워

살아서 무엇하나 하였지만

나의 욕심이었음을

깨닫게 되었지요

지나고 보니

별것도 아니었는데

그때는 그것이

왜 인생에 없어서는 안 될 만큼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던지

양보도 양선도 없이

오직 경쟁과 투쟁으로

점철된 시간이었네요

세월이 흘러 인생을 살아보니

가장 소중한 것

오직 예수님 신앙 외에는

더 중요한 것은 없다는

깨닫게 되니

솔로몬이 된 것처럼

세상 모든 것이 헛되다.

고백하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