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의 사랑만은

자연의 세계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단 하루 사이에도

참 많은 변화가 일어납니다

해가 뜨고

해가 지고

밤새 꽃잎에 이슬이 내리고

또 그 이슬이 마르지요

자연의 품속에 있는

인간의 삶도 마찬가지

매일 똑같은 것 같으면서도

다채로운 일이 생겨납니다

희망이 샘솟고

쓸쓸함이 느껴지고

자연의 풍경

마음의 풍경도 오락가락하지요

새벽에도 기도하며 감사하고

잠자기 전에 기도하며

하루를 지켜주신

주님께 감사도 드립니다

매일 똑같이 반복되지만

점점 주께로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으니

날마다 다른 삶을 사는 것이죠

자연이나

사람의 세계나

변화 없는 것은 없으나

주의 사랑만은 한결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