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비가 내리네

주룩주룩 장대비가 내리는 비에 젖어 초록 이파리들이 푸르네 더욱 푸르네 나그네 길을 가다가 기쁨과 슬픔의 소낙비를 만나면 개울물 같이 얕은 나의 삶 깊은 강물이 되네. 비야 장대처럼 내려라 시원하게 내려라 산에도 들에도 내 영혼에도 내려라 내 온 몸을 적셔 물이 흐르도록 하라 젖으면 젖을수록 더욱 은혜가 넘치는 단비를 주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