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난 것 하나도 없어

세상에는 나 말고도

꽃이 많다

가지각색 꽃들이

이 땅 위에 살고 있다

나보다 잘나 보이고

눈부신 꽃들도 부지기수다

나는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

교만에 빠질 일이 없어

낮아지고 겸손한 마음으로

그냥 잠시 나 답게

존재하다가 사라지면 되니까

나는 세상의 아주 작은

한 모퉁이 밖에는

밝힐 수 없어도

나보다 더 크고 환한 꽃들이

세상을 더욱 밝혀 줄 것이므로

볼 품 없이

작은 나의 존재를

걱정할 필요가 하나 없다

그렇다고 해서

주님이 내게 만 주신

존재의 가치를

버린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내가 부족하다는 것을

비교를 통해

표현하는 것일 뿐

주안에서 나도 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