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보다 더 한 축복은 없습니다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야 한다면

나는 주님 가신 길을 가보겠습니다

길은 선택이 아니라

함께 가야 할

그 누군가가 필요합니다

옳고 그름은

스스로 책임질 일이지만

누가 알았겠습니까

사람이 태어나고 살다가

그 길에서 죽는다는 걸

그리고 홀로 남겨질 거라는 걸

우리는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서로 다른 길에서

마주한 사람이었지요

아마 그냥 내 옆을 스쳐

지나칠 사람일지도

몰랐습니다

다시 만날 일도

그리고 함께 한 길을 걷게 될 줄도

몰랐던 사람이었습니다

나는 매일 떠나고

다시 본향으로

돌아가는 길을 잃지 않기 위해 살았습니다

이제 우리만이 아니라

주님이 함께 동행해 주시니

이 보다 더한 축복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