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교도들이... 소똥 뭉쳐 던지고 바르고…똥밭 구르는 인도 알몸 남성들, 왜

지난 6일 인도 카르나타카주 벵갈루루 인근 마을에서 열린 '고레 하바' 축제. 소똥을 눈처럼 뭉쳐 던지며 싸움을 하고, 소똥밭에서 구르는 행사다. 대회엔 남성들만 참가하는데, 노마스크에 알몸 참가자가 대부분이라 코로나19가 재확산 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AFP=연합뉴스

최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을 겪었던 인도에선 힌두교 명절을 맞아 열린 '소똥 싸움 축제'에 대규모 인파가 몰렸다. 코로나19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8일 NDTV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인도 카르나타카주 벵갈루루에서 남쪽으로 180㎞ 떨어진 구마타푸라 마을에선 소똥싸움 축제인 '고레 하바'(Gore Habba)가 열렸다. 구마타푸라 마을은 '디왈리' 명절 기간에 소똥 싸움 축제를 연다.

'디왈리'는 빛이 어둠을 이긴 것을 축하하는 힌두교 명절로, 집마다 불을 켜고 폭죽을 터트린다. 올해는 지난 4일이 명절 당일이었고, 이후 5일간 명절 기간이 이어지고 있다.

힌두교도는 '암소'를 어머니 같은 존재로 신성시하며, 배설물을 비롯해 암소에서 나온 모든 것들은 특별한 효능이 있다고 믿는다. 일부 지역의 풍습인 고레 하바 축제에선 소의 배설물이 사용된다.

참가자들은 소똥을 서로의 몸에 던지거나 몸에 바르면서 축제를 즐긴다. '소똥'에 정화와 치유의 힘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주민 마헤시는 "소똥 싸움을 하면 있는 병도 다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축제는 주민들이 소를 키우는 집집이 돌아다니며 소똥을 모으는 것으로 시작된다. 공터에 소똥이 수북이 쌓이면 힌두교 성직자가 축복하고, 마을 남자들이 마치 눈싸움을 하는 것처럼 소똥을 주먹만 한 공 크기로 뭉쳐서 전투(?)를 준비한다. 이 소똥 싸움에는 남자들만 참여하는데, 이 마을 주민뿐만 아니라 외지인들도 매년 몰려와 같이 즐긴다고 한다.

참가자들은 옷까지 벗고 소똥 밭에 구른다. 이들이 '노마스크'인 건 물론이다. 이 때문에 해당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폭증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한편 인도 일부에선 코로나19사태 이후 '소똥이 바이러스를 막아준다'며 몸에 바르는 민간요법이 유행하기도 했다. 또 다른 일부는 집 청소를 하거나 제례를 치를 때 소똥을 사용하기도 하며, 소 똥·오줌으로 만든 약과 비누 등도 판매되고 있다.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의 힌두교도 일부는 매주 한 번씩 축사를 찾아 소의 똥과 오줌을 몸에 바르는 풍습을 갖고 있다. 몸에 바른 똥·오줌이 마르기를 기다리며, 소를 껴안거나 요가도 한다. '소 똥·오줌 팩'은 나중에 우유나 버터밀크로 씻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