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이태원 참사 아픔, 한국교회가 보듬어 달라”

5일 오전 11시 백석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한국교회 이태원 참사 위로예배 직후 참석자들에게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한국교회 이태원 참사 위로예배’가 5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백석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진행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꽃다운 청년들을 지켜 주지 못한 미안한 마음은 영원히 저를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늘 어려운 이웃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한국교회와 성도들께서 사랑으로 믿음으로 우리 사회의 아픔을 보듬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 위로예배는 한국교회 이태원 참사 위로예배 준비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한국교회봉사단(한교봉)이 공동으로 협력했다.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 고명진 목사(수원중앙침례교회),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등이 순서를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