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우리의 만남


추위에 꽁꽁 언

두 손이 만나

서로 어루만지고

쓰다듬어 주면.


얼음 장 같은 냉기

금세 사라지고

손가락 마디 마디

따스한 강물 흐르나니.


살을 에는 칼바람

휘몰아치는 긴긴 겨울도

너끈히 참고

또 이겨낼 수 있으리.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