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 나는 ....Afghanistan


왜 나는 Afghans이 Taliban에게

넘어갔다는 소식에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슬픔과 두려움이

밀려왔습니다

미국은 자국의 이익을 위해

파견했던 미군을 철수를 할 것이라고

Trump, Joe Biden 전후 대통령의

경고가 있었음에도

Afghanistan들은 무관심이 원인이라 생각했죠

자신들이 자기 국가 가정을 지키려는

노력을 안 한다면

외부의 지원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것을

이미 Vietnam War에서 경험하였기 철수를 결정하였지요

이제 Afghanistan의 여성들은

부르카( برقع Burqu)나 니캅(아랍어: نقاب)으로

신체 전 부위를 가리고

시야 확보가 필요한

눈 부위만 볼 수 있는 옷을 입어야 하겠지요

극단적인 이슬람 원리주의 정책에 의하여

타 종교들은 물론 그리스도 예수가 전파될 수 없는

환경과 조건이 만들어져

장사하고 매매하며 먹고 마시고 결혼도 하지만

천국 가는 길은 막힌 것이죠

복음이 증거될 때

예수님을 영접하고 성령으로 거듭나

말씀대로 살아왔더라면

지금쯤은 어찌되었을까

강산이 변할 만큼 세월이 지났는데요

육신적인 삶이야

공산국가면 어떻고 사회주의 국가

이슬람 원리주의 사회에서든

다 살기는 살지요

하지만 예수님을 믿을 수는 없잖아요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하여

하나님의 자녀로 거듭난다는 것은

기적이자 축복인데

Afghanistan들은 천국 복음을 듣지 못하고

삶을 마감한다는 것이 슬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