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향기 날리자

이 꽃 저 꽃에서

나는 향기

보이지는 않는데

참 좋다

저마다의 이름에

걸맞은 향기

어쩌면 이리도

깊고 은은할 수 있는지

꽃같이 피고 지는

인생들도 이러할진데

나에게서는 지금

그 무슨 향기가 날까

오월을 시작하여

꽃이 만발하며

유월을 맞이하는 문턱에서

어떤 향기로 나를 대신하나

예수님의 향기일까

아직도 죄로 물든 냄새일까

더럽고 추한

시궁창 냄새이련가

온 세계가 꽃의 향기로

뒤덮고 있는 이때

나도 주의 보혈에 몸을 담아

예수 향기 날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