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수님을 닮은 사람

감람나무 같은 사람이 있네

살 소망의 잎 새를 물고

방주로 돌아온 비둘기

으깨진 열매의 기름이

제단에서 타올라

주님이 영화롭고

상처마다 스며들어

병자가 만족하네

제 분수를 아는 사람.

     

무화과나무 같은 사람도 있네

물오르는 가지마다 잎 피우고

꽃조차 부끄러운 듯

안으로만 오므려

단물 고이는 과육이 익어가면

공복을 달래주는

내면의 아름다움

아무 칭찬 없어도

스스로 만족한 사람.

     

아! 포도나무 같은 사람아

이리저리 줄기 뻗어

반듯한 재목 되지 못해도

불쏘시개감이라

손가락질받아도

붉은 해 푸른 바람에

열매 익혀 고난의 틀에 들어

핏물 같이 흐르는 즙

자기 것 다 내준 주님 닮은 사람아.

     

     

     

     

     

                                          (주님을 닮은 사람)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