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석고 미련하네

뜨거운 돌을 들고 사네

들고 살라는

법과 규칙은 없어도

자신도 모르게

들고 사네

손이 데어도

마음을 조리면서도

결단코

그돌을 놓으면

죽음인 줄 아네

그 돌을 놓으면

자신의 존재감이 사라질까

두려워하며

불안해 하는

이상한 확신에 잡혀있네

손이 뜨거우니

정서가 깨지고

삶에 긴장이 연속임에도

가진 뜨거운 돌을

버리지 못하네

그 돌을 무기로 삼아

자신을 방어하고

공격할 수 있다 확신하니

자기 몸을 상하는지도

모르고 사네

원죄가 무엇인지

모르고 사는

이 같이

죽도록 잘못을 좆아가네

끌려가네

버리면 될 것을

내려놓으면 될 것을

미련하게 쥐고 있네

버리면 순간 감쪽같이 사라질 것을

손에 들고 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