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벌써



열린 창으로

가을바람

한 자락이

따라 드네요

남은 여름을

풀벌레들이 극성스럽게

울어대며

아쉬워하네요

살갗에 묻어나는

끈적함이 걷히고

태양이 거리를

조정할 때 쯤

저만치 걸어오고 있는

가을을 향해

아니 벌써

오시면 어쩌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