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은 성령의 도우심이라

지난 날 생각하면

참는게 능력이었고

오늘 생각하면

잊는게 능력이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일 또

살아가는게

참 능력이다

지난 날

참지 못한 것은

나를 지킨다는

명분이었고

지금 잊지 못하는 것은

그로 인해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되돌아보면

매 순간마다

선택의

연속이었다

무엇보다 중요했던 것은

잘 선택하는 것이

가장 큰 능력이었다

그래서 오늘을 선물로 받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