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하지 말자

금방 눈에 띄는 예쁜 꽃들은

언제 사람들에게

꺽일지몰라

늘 걱정하겠지만

세상사람들의

눈에서 벗어나 있는

난 하루하루

맘 편히 살수 있지요

어디 이뿐인가요

생각해 보면

제 아무리 잘난 꽃도

나처럼 한 철인걸요

살아 있는 동안

환한 웃음 띄며

기쁨으로

살다가

이 세상 떠나

주님나라 갈 때도

종종 걸음으로

가볍게 뛰며 가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