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고 있어요


따스한 봄날

엊그제 일만 갖고


찌는 듯한 무더위

기억이 생생한데


어느 새

가을이 왔다


푸르던 잎

단풍 물들이고


벌써 총총

낙엽 된 것도 있네


며칠 전에는

가을임을 더 느꼈네


존경하던 목사님이

천국가셨네


형님이 세상에서는

볼 수 없게 되었네


가까운 목사님도

소천하셨네


나의 생도

딱 한 잎이리라


앰브란스에 실려보니

이렇구나 했다


쏜살같은 세월

바람같이 흐르는 시간에


단풍들듯

불타는 산야를 만들어도


화려하게

고상하게 깊다 할지라도


어느날

한순간 지고 말리라


이 가을

멈춤을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