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객처럼

딱히 찾아올 사람도 없는데

몸살이 찾아오면

불청객처럼

다가와

아프게 하고

괴롭히네

이따금 몸살이

밀물처럼 다가올 때면

사지육신(四肢六身)은물론

마음까지도

괴롭게 하니

주여 소리가 절로 나네

끈질기게 들러붙어

머리 팔다리 할 것 없이

욱신욱신 쑤석이니

몸과 마음은

견디기 어렵게 하지만

오히려 기도하네

왜 사느냐

무엇을 사랑하느냐

욕심이냐

믿음이냐 하며

화두(話頭)를 던지니

주님이 기뻐하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