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향기

두근거리는 예수님의 향기

내 창을 열어보니

더 은혜로다

가진 것 없어도

은혜가 충만하니

세상 사는 맛을 느끼게 하네

뒤집어도

아름다운 봄 나무들

겨울 동안

찬바람에도 불구하고

새싹과 함께

피어나는 꽃봉오리들

주님이 함께 하시기에

하나의 생명으로

산과 바다와

들로

나들이할 여유가 되어

참 좋네

넓으나 좁으나

내 갈 길은

저 하늘 너머

주님 계신 곳

그 보좌 앞까지

가려하네

내 어깨 너머로

보는 즐거움

열린 문처럼

따뜻한 봄바람의

웃음소리 닮아서

행복한 모습으로 머무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