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나들이 가실래요

나무의 먼 곳

깊이 박혀 있는

뿌리에서

봄이 오네요

근질근질

새순 이빨이 돋듯

가지가 빨갛게

봄을 펌푸질 하네요

내 몸의 먼 곳

가슴

마음에서부터

봄이 옵니다

콩당콩당

두근두근

심장의 고동이

달라집니다

주님이 봄을

보내셨으니

성령 강림처럼

은혜입니다

저 깊은 뿌리에서부터

가슴에 닿을 때까지

봄 마중에

기뻐합니다

봄이 오네요

아주 추웠던 날을 견디니

따스한 봄이

다가오네요

올봄에도

나드리 하실래요

꽃구경

가실래요

*봄나들이 가실래요.....내 영혼에 햇빛 비추니 (찬송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