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알 같은 존재


드넓은 바닷가 해변

수많은

모래알 중의

하나일 뿐인

작디작은

나의 존재.

세상 사람들의

눈에 거의

띄지도 않는

내가 할 수 있는

그 무슨

일이라도 있을까.

밀려오는 파도에

온몸 흠뻑

젖었다가도

하늘의 밝은

햇살 받아

이 몸 보석같이 빛나리니.

보잘것없는

존재라고

움츠러들지 말자

작아서 더 눈물겹게

아름다운 내 존재를

당당히 노래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