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막대기 같은 나

마른 막대기 같은

내게 불을 붙혀주소서

제단 번제물처럼

날 드리니

주께 쓰임받는

종이게 하소서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세상을 살리신 것처럼

날 향한

주의 뜻이라면

목숨을 다하기까지

맡겨주신 사역을 감당케 하소서

내 생명은 주의 것이오니

보혈을 부으사

살던지 죽던지

먹든지 마시든지

주만을 위한

삶이 되게 하소서

제물된 양처럼

주의 제단에서

번제와

회목제물로

향기로

드릴 수 있게 하소서

나를 드리며

주를 따라는 것이

주님의 뜻인줄을 아오니

영원한 나라

영생을

얻게 하소서

나를 취하소서

생명을 내어주기 위해

내게 오신 주님처럼

내 삶은

주의 것이오니

주만 바라보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