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눈이 오네요

함박눈이

내릴만한

봄 가까운 겨울인데

이렇다 할 만한

눈이 내리지 않네요

갈급한 심령에

함박눈 같은

주의 은혜와

성령으로 가득 채워지기를

기도하며 기다리고 있지요

함박눈이 내리는 날에는

왠지 가슴이

따뜻하고

온유함으로

가득 채워지는 느낌이랄까

커다란 슬픔

머릿속 깨알 같은 걱정

다 지워지고

감사함으로

넘칠 것 같아서요

얼굴 가득 환하게

함박웃음 지으며

기쁨의 날

은혜 충만한 것처럼

성령 충만이 될 것 같아요

함박꽃 송이처럼

하얀 마음으로

하얗게 웃음 지으며

세마포 곱게 차려입고

주님을 찬양하길 원하지요

십자가의 보혈로

흰 눈보다 더 희어진

함박눈처럼

이웃들에게 기쁨이

되었으면 하네요.

드디어 눈이 오네요

굵직굵직하게

넓적넓적한

함박눈이 하늘에서

내리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