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워 마세

화창한 봄날

엊그제 일만 같고

무더웠던 여름

기억이 생생한데

어느새

가을이 깊어지고

푸르던 잎 단풍으로 물들고

벌써 총총 넉엽으로 떨어지누나

기도로 시작하여

감사로

마감하자 했던

한 해의

끝이 보이니

성령 충만으로

열매를 거두어

주님께 드리리

사랑과 희락

화평과 오래 참음

자비와 양선

충성과 온유

절제니

이보다 귀한 열매가

어디 있을까

주님이 기뻐하시리

가는 세월 아쉬워하지 마세

지나가야

새날 이 오는 것

은혜의 열매도

시간이 흘러야

얻는 것이거늘

적고 많음에 두려워 말고

염려하지 않으리

비록 열매가 없을지라도

감람나무에

소출이 없어도

밭에 식물이 없고

우리에 얄이나

소가 없을지라도

하나님만으로 기뻐하세

구원의 주님으로 감사하리